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울산박물관 전시진열장 조명LED로 교체해 21일 재개관

기사승인 2020.01.20  16:39:23

공유
default_news_ad1

울산박물관이 역사관의 전시진열장 조명을 전면 변경하고 유물 일부를 교체해 21일 재개관한다.

전시진열장 엘이디(LED)조명 공사는 지난해 12월부터 진행해 20일 마무리된다.

박물관에 따르면 기존 조명인 형광등은 시간 경과에 따라 조도(밝기)의 차이가 생기고 전시된 유물에 손상을 입히는 경우가 많았으며 관리적인 면에서도 효율성이 떨어졌다.

전시진열장 조명을 엘이디(LED)조명으로 교체해 전시 유물 보호는 물론 관람객들이 보다 편하게 유물을 관람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전기료 절약에과 온실가스를 감축하는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또한 관람객들에게 다양한 유물을 선보이기 위해 역사관의 일부 유물을 교체하였다.

신석기시대 대표적인 유적인 신암리 유적 출토유물을 추가해 신석시시대 부분을 확장했으며 울산지역에서 최초로 출토된 교동리유적의 세형동검을 상설전에서 선보인다.

이 밖에 영축사지 발굴조사를 통해 출토된 절터 유물들도 공개된다.

울산박물관 관계자는 “향후 다른 전시관도 엘이디(LED)조명으로 변경 할 계획이다.”며 “박물관을 시민들이 편안하게 찾을 수 있는 문화공간으로 조성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시사울산 sukchul-p@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울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