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울산 태화강’ 3회 연속 생태관광지역으로 지정되다

기사승인 2020.02.07  15:47:04

공유
default_news_ad1

- 삼호교 ~ 명촌교 5.04㎢...'제주 동백습지, 창녕 우포늪' 다음 점수

십리대숲

울산시는 2019년 환경부 생태관광지역 운영 평가 결과 ‘울산 태화강’이 3회 연속 생태관광지역으로 지정됐다고 밝혔다.

태화강 생태관광지역은 삼호교 ~ 명촌교 5.04㎢이다.

태화강은 지난 2013년 전국 12대 생태관광지역(3년간 유효)으로 최초 지정받은 뒤 2016년 평가에서 76.1점으로(기준 60점) 재지정을 받았다.

2019년 평가 점수(기준 70점)는 84.8점이다.

전국 12개소 중 제주 동백습지(89.1점), 창녕 우포늪(87점) 다음으로 3번째 높은 점수를 받았다.

이번 평가는 환경부가 6년차 생태관광지역 12개 지역을 대상으로 지난해 9월부터 12월까지 3개 영역, 23개 항목에 대한 자료 제출과 현장 조사 순으로 진행됐다.

울산시는 태화강 마스터플랜 수립, 태화강생태관광협의회를 통한 시민 참여, 생물자원과 공존을 통한 계절별 맞춤 프로그램 등에서 좋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책임연구원 강미희 박사(서울대 연구교수)는 “태화강 생태관광지역은 삼호 철새마을 태양광 에너지, 물 순환 시스템을 비롯해 철새와 주민이 함께 공존하려는 점이 인상적이었다”라고 말했다.

울산시 관계자는 “태화강이 국가지정 생태관광지역으로 재지정 받게 되어 뿌듯하다. 앞으로 부족한 부분은 채워나가고 좋은 평가를 받은 부분은 더 잘 다듬어서 관광객들을 맞이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울산시는 앞으로 태화강을 비롯하여 울산 전체에 대한 ‘생태관광 기본계획’을 수립하는 동시에 다양한 생태관광자원을 적극 발굴해 나갈 계획이다. 

십리대숲
와이드태화강
태화강

박민철 기자 pmcline@freechal.com

<저작권자 © 시사울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