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민주당 울산시의원들 "불법 후원금 판결, 김기현 정계은퇴" 주장

기사승인 2020.02.18  15:30:08

공유
default_news_ad1

- 기자회견서 "선거 패배 다른 곳에서 찾아"... 김기현 "황운하의 김기현 죽이기"

더불어민주당 울산시의원들이 18일 김기현 전 시장의 쪼개기 후원금에 대한 법원판결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울산시의원들이 18일 기자회견을 열고 21대 총선 울산 남구을에 출마한 자유한국당 김기현 전 울산시장의 정계은퇴를 촉구했다.

민주당 시의원들은 이날 오후 1시 40분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김 전 시장이 국회의원과 울산시장 후보로 있던 시절, 불법후원금을 주고받은 혐의로 업체 대표와 김 전 시장 인척 등 6명이 벌금형을 선고받았다"면서 "측근들의 비리, 후원금 불법 모집 등 울산을 자신의 욕망대로 수익모델로 이용한 잘못을 깨닫고 울산시민께 석고대죄하라"고 주장했다.

울산지법은 지난 14일 김 전 시장이 국회의원이던 시절 불법 후원금을 주고받은 혐의로 업체 대표와 김 전 시장의 인척 등에게 벌금형을 선고했다.

이날 법원은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업체 대표 A(56)씨와 인척 B(63)씨에게 각각 벌금 500만 원을, C(46)씨에 벌금 1000만원, D(59)씨 등 3명에게는 각각 벌금 300만원을, 범인도피 혐의로 기소된 E(82)씨는 징역 4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
 
기자회견에서 울산시의원들은 "김 전 시장 측에 불법후원금을 건넨 사람은 기업체 대표들과 울산시 산하기관 임원까지 포함되어 있다"면서 "또한 수사를 피해 도피하고 계획적으로 도피행각을 도와주는 행위가 적발되어 1심에서 유죄를 선고받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런한 재판부의 판단은 시장 재선 탈락의 원인을 (청와대의 선거개입 등) 다른 곳에서 찾고자 했던 김 전 시장의 행태가 얼마나 잘못되었는지, 울산시민을 얼마나 우롱한 것인지 반증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증거가 드러남에도 자신의 잘못을 반성하지 않은 채 권력에 미련을 못버리고 재기를 꿈꾸는 일 자체가 자신과 자신이 속해 있는 곳을 욕되게 한다"면서 "김 전 시장은 반성하고 정계은퇴를 선언하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김기현 전 울산시장은 "유·무죄냐 하는 것보다 더 중요한 것은 왜 이런 재판을 하게 됐는가 하는 것"이라면서 "사건의 본질은 청와대 하명에 따라 (수사 당시 울산경찰청장인) 황운하가 김기현을 죽이기 위해 사돈의 팔촌까지 털었지만 아무것도 나오지 않자 애먼 사람들을 괴롭히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박석철 sukchul-p@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울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