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박성민 "도둑질 한 사람 뭐라 하나"... 이재명 "그게 국민의힘"

기사승인 2021.10.20  15:22:48

공유
default_news_ad1

- '설계자는 범인, 돈 가진 자는 도둑' 피켓도... 이재명 "국민의힘이 앞으로 100% 환수 도와달라"

박성민 국민의힘 의원이 20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 도중 피켓을 들어보이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20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대장동 특혜 의혹과 관련한 국민의힘 의원들의 질의와 이재명 지사의 답변이 국민적 관심사를 불러 일으키고 있다.

그중 박성민 국민의힘 의원(울산 중구)이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범인이라고 주장하자 이재명 지사가 범인은 국민의힘이라고 반박하는 등 설전이 벌어졌다.
 
질의에 나선 박 의원은 이재명 지사를 향해 "증인께서 계속 '도둑맞은 물건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 도둑이다'라고 하는데, 도둑질을 교사하거나 도둑질 한 사람을 뭐라 하나"고 물었다.

이에 이재명 지사는 "도둑질을 시킨 사람은 교사범이라고 한다"고 답했다. 박 의원이 재차 "그럼 도둑질 한 사람을 뭐라고 하나"라고 묻자, 이 지사는 "그게 국민의힘이다"고 답했다.

이 지사 답변에 박성민 의원은 목소리를 높이며 "도둑질 한 사람이 이재명 아닌가. 도둑질 한 사람이 이재명이다"라고 주장했다. 그러자 이재명 지사는 "도둑질 못하도록 막던 사람이다"라고 반박했다.

다시 박성민 의원은 "국민적 의혹의 실체를 벗겨 보겠다"면서 "'설계자가 범인이고 돈 가진 자가 도둑이다' 이 말은 어떻나? 설계자가 범인 아닌가"라고 이재명 지사를 몰아세웠다.

그러자 이재명 지사는 "도둑을 설계한 건 범인이 맞고 도둑을 막은 사람은 경찰이다. 그걸 못하게 막은 게 저다"라고 답했다.

박성민 의원은 다시 "성남시 대장동에 왜 돈벼락이 떨어졌나? 설계자가 답변해 달라, 설계자가 증인 맞으시죠. 형평성을 잃고 사업자에게 돈을 만들어 줬다. 범인이 설계자다 이 사건 범인은 이재명이다"라고 주장했다.

이재명 지사는 답변에서 "이익금을 다 환수하려 했는데 박 의원님 당 국민의힘 당이 막았다"면서 "그걸 막은 사람이 국민의힘이다. 당시 부득이 하게 환수 못했지만 앞으로는 100% 환수하도록 국민의힘이 도와달라"고 답했다.

박성민 의원은 울산 중구청장 3선을 노리다 2018년 지방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박태완 구청장에게 패했다. 2년 뒤 2020년 총선에서 울산 중구에서 6선을 노리던 같은 당 정갑윤 전 국회부의장을 제치고 공천을 받아 당선됐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일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박성민 의원이 질의 도중 피켓을 들어보이자 바라보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박석철 sukchul-p@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울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