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울산시 "취약계층에 마스크 우선 지원"

기사승인 2020.02.14  14:03:42

공유
default_news_ad1

울산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예방을 위해 재난관리기금을 집행하여 재난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마스크를 우선 지원한다고 밝혔다.

지원 대상은 재난 취약계층 9만여 명, 지원 물품은 마스크이며, 손소독제(대중교통) 등이다.

현재 마스크 등 개인 위생 물품의 공급 부족으로 노인, 장애인 등 재난 취약계층은 마스크 등을 직접 구입하기 어려워 코로나19 예방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울산시는 마스크 등 개인 위생 물품을 물량이 확보되는 대로 순차적으로 구입하여 재난 취약계층에게 우선 배부할 예정이다.

다만, 단기간에 소요량 전체를 확보하기 어렵고, 대량 구매로 인한 공급 부족 현상을 최소화하기 위해 개인 위생 물품 공급이 가능한 업체에 선주문을 하는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마스크 공급 부족 상황으로 재난 취약계층에 우선적으로 지원할 수밖에 없지만, 공급이 원활해지면 시민들이 많이 이용하는 도서관, 박물관 등 공공시설에도 마스크를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울산시는 이와 함께 대중교통 이용객들의 감염증 예방과 불안감 해소를 위해서 우선 버스에 손소독제를 구입하여 비치할 계획이다. 버스 외에 대중교통에도 지원하는 방안을 추후 검토한다.

울산시 관계자는 “울산시는 현재 확진환자 및 자가격리자 없이 ‘청정지역’을 유지하고 있지만 재난 취약계층을 보호하고 시민들의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지속 노력하겠다.”며 “시민들도 안전 수칙을 준수하는 등 감염증 예방을 위해 함께 노력해 주시기를 당부 드린다.”라고 밝혔다. 

시사울산 sukchul-p@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울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