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울산에 번진 다주택 논란... 통합당, 울산시 정무수석 '공세'

기사승인 2020.07.06  17:16:30

공유
default_news_ad1

- 통합당 "정무수석 수도권 집 두 채, 구매과정 밝혀라"... 김태선 "맞벌이로 구매, 처분 진행중“

청와대 일부 고위공직자의 다주택 보유 문제가 논란이 된 가운데, 이 논란이 울산광역시로까지 번졌다. 김태선 신임 울산시 정무수석이 수도권에 주택 두 채를 보유한 데 대해 미래통합당 울산시당이 의혹을 제기하고 나서면서다.
 
김 정무수석은 지난 2009년부터 줄곧 민주당 당직자로 지내다 청와대 행정관으로 근무한 이력이 있다. 특히 올해 4.15 총선에서 민주당 공천을 받아 울산 동구 국회의원 후보로 나섰지만, 같은 지역구에서 재선을 노리던 김종훈 민중당(현 진보당) 후보와 단일화에 실패한 뒤 통합당 권명호 후보가 당선됐다.
 
당시 단일화를 두고 민중당(현 진보당)과 민주당 측 감정은 악화했고, 당시 민중당(현 진보당)측이 잠시 김 후보 수도권 집 두 채를 거론한 바 있다. 이후 논의가 멈춰있었으나, 김 후보가 울산시 정무수석이 되면서 다시 통합당이 이를 문
제 삼고 나선 것이다.

통합당 울산시당은 5일 논평을 내고 "민선7기 후반기 정무라인 강화를 위해 기존 정무특보에서 명칭을 바꾼 정무수석에 김태선씨를 임명했다"면서 "그런데 명칭까지 바꾸며 새로운 인물이라고 극찬하는 김 정무수석도 수도권에 집을 두 채나 보유하고 있었다"고 지적했다.
 
공세 나선 통합당 "김태선, 울산 출마해놓고 왜 수도권에 주택 2채 보유?"

김태선 울산시 정무수석의 수도권 주택 두채 보유를 통합당 울산시당이 문제 삼고 나섰다. 사진은 지난 총선 때 울산 동구 후보로 나온 김 수석 모습.
통합당 울산시당은 "(올해 4.15) 총선 당시 제출한 재산공개 내용을 보면, '수원시 아파트 1채', '고양시 아파트 1채' 각각 신고액 1억6천만 원과 4억 원 총 5억6천만 원으로 공개돼 있다"면서 "신고액이 공시지가를 반영한다고 했을 때 현재 시세와 실거래가는 신고액보다 훨씬 높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울산 동구 주민을 위해 국회의원까지 출마했고, 울산시민을 위해 정무수석까지 하겠다고 한 사람이면 당연히 수도권 다주택은 처분했을 것이라고 통합당은 그렇게 믿는다"면서 "아직도 수도권 다주택을 보유하고 있는지, 김 정무수석은 울산시민들께 밝혀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김 수석은 민주당 사무처와 국회·청와대에서 9개월간 행정관 9개월을 지냈다"면서 "모든 기간을 포함해도 10여 년 남짓한 직장생활에 수도권에 집을 2채나 살 수 있었던 배경이 궁금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 정도 기간 근무한 보통 직장인들이라면, 수도권에서는 집 한 칸 장만하기 어려운 게 현실"이라면서 "정당과 청와대 행정관 월급이 얼마나 된다고 집을 두 채나 살 수 있겠나, 그것도 나이 40대에 수도권에 (말이다)"라고 지적했다.
 
또 "김 수석의 부동산 취득과정에 대한 의혹이 생기는 것은 당연한 일일 것"이라면서 "문재인 정부는 집값 잡겠다고 난리인데, 이 정부와 민주당 사람들은 아직도 다주택자"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 수석이 문재인 정부 핵심인사로서 또 울산시의 고위공직자로서 수도권 집 두 채를 구매하게 된 재산 형성 과정과 함께, 향후 부동산 처분 의향과 계획을 밝혀주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김태선의 반박 "15년간 돈 모아 산 것, 처분도 진행 중"
 
이에 김태선 정무수석은 반박 자료를 내고 "현재 수도권(수원, 고양)에 있는 집은 처분 중이다. 수원 집은 이미 팔려서 매각이 진행 중이고, 고양 집은 매매로 내놓았는데도 팔리지 않아 현재 전세로 처분이 진행 중"이라면서 "울산 동구 전하동에 아파트 전세로 입주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재산신고 내용을 살펴보면, 집 두 채 모두 공시지가가 아닌 실거래가로 신고했고, 수원집 1억6000만 원 중 전세가가 1억1000만 원을 차지한다"면서 "고양시 집 역시 4억 원 중 2억이 넘는 대출 담보로 구매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저는 지난 2006년 열린우리당에 공채로 들어간 후 현재까지 15년 동안 당 사무처와 국회, 청와대에서 근무했고, 아내도 당 사무처와 프리랜서 등으로 일하며 매달 100만~200만 원씩 저축을 하는 등 월급과 특히 퇴직금 등을 합쳐 지금에 이르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어렵게 차곡차곡 모았던 것을 마치 (통합당이) 큰 의혹이 있는 것처럼 자료를 내는 데에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박석철 sukchul-p@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울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